Skip to content

Hi, I’m Colin Marshall

… a Seoul- and sometimes Los Angeles-based essayist, broadcaster, and public speaker on cities and culture.

I write for Guardian CitiesOpen Culturethe Los Angeles Review of Books (including its Korea Blog), and I’m now at work on the crowdsourced urbanist-cultural-travel journalism project Where Is the City of the Future? as well as a book called A Los Angeles Primer: Mastering the Stateless City.

I’ve also written for Boom: A Journal of California (and guest-edited its issue on architecture, infrastructure, and the built environment), KCETBookforum, Boing Boing, Put This On, The Japan Foundation, The Millions3QuarksdailyThe Quarterly Conversation, and Maximum Fun.

I hosted and produced the world-traveling podcast Notebook on Cities and Culture [RSS] [iTunes], which evolved from the public radio program The Marketplace of Ideas. 

My video essay series The City in Cinema examines cities (especially Los Angeles) as they appear on film.

My public speaking, which I’ve done in places like Portland’s Hollywood Theatre, the San Francisco Urban Film Festival, Chapman University, California State University Long Beach, and the Seoul Book and Culture Club, usually covers this same suite of cities-and-culture-related topics.

You can also keep up with me on Twitter and Facebook as well.

Los Angeles in Buildings: the Bradbury Building

500-days-bradbury

Though most moviegoers will have seen a lot of Bradbury Building, they may not recognize it as a landmark of Los Angeles architecture – unless, of course, they’ve seen Thom Andersen’s documentary “Los Angeles Plays Itself,” which devotes a solid block of its nearly three-hour runtime to the many roles it has played onscreen. “The movies discovered the Bradbury Building before the architectural historians did,” says its narrator. “The earliest appearance I know came in 1943: in ‘China Girl,’ it played the Hotel Royale in Mandalay, Burma. The following year, in ‘The White Cliffs of Dover,’ it played a London military hospital overflowing with wounded soldiers.”

Later films placed the Bradbury Building elsewhere: “Caprice” in Paris, “Wolf” in New York, “Murder in the First” in San Francisco. These and other roles may demonstrate the structure’s versatility, but they’ve surely also caused some confusion as to its actual location. Anyone seeking to satisfy an interest in Los Angeles architecture, though, will hear about the Bradbury Building’s place in its canon before they hear about anything else. It found that place thanks, in large part, to its celebration by influential Southern California architectural historian and Arts & Architecture Magazine contributor Esther McCoy, who launched her campaign in 1953, a decade after the building made its cinematic debut in “China Girl” and six decades after it first opened.

“There is nothing whatever accidental about it,” goes the quote from the magazine proudly included, for a time, on a handout provided to the Bradbury’s visitors. “There are no afterthoughts. It is a forever young building, out of a youthful and vigorous imagination. But it has left nothing to chance. Stairways leap into space because of endless calculations. The skylight is a fairy tale of mathematics.” This praise, like almost all the praise heaped upon the building ever since, focuses on its interior. When observers mention the exterior at all, they do so only do dismiss it: David Gebhard and Robert Winter’s “Architectural Guidebook to Los Angeles” describes its style as “mildly Romanesque,” but only in a parenthetical aside after they’ve first pronounced it “dull.”

Read the whole thing at KCET.

Korea Blog: How Airbnb’s Travel Book Ingeniously Markets to Korea

kb-airbnb-book-3

Stuff Koreans Like, a short-lived imitator of the mid-2000s satirical blog Stuff White People Like, only took ten posts to get to travel essay books. “Usually set in foreign cities (mostly New York or Paris),” writes its author, “they feature soft-focus photographs of café facades and interiors, coupled with inane text with no depth or historic/sociological insight into the destination being essayed about, just a lot of ‘Ooh this café was so pretty and its espresso so delicious. Ooh here’s another pretty café and its hot chocolate was so sweet.’” A tough assessment, but in its way a fair one: I come across dozens of (admittedly always well-designed) volumes that more or less fit that description whenever I browse the filled-to-bursting travel shelves at any of the bookstores here in Seoul.

The popularity of the Korean travel essay book is not lost on Airbnb, the hugely successful and rapidly expanding service that matches travelers in need of a place to stay with possessors of houses, apartments, spare bedrooms, or couches looking to rent them out. Not long ago, I noticed that piles of a paperback called 여행은 살아보는 거야, or Travel Is Living, had appeared on the counters of several of my usual Seoul coffee shops. At first glance, its production value seemed high enough — comparable to those carefully laid-out, photo-intensive travel books  — that I assumed they were for sale. Then I realized that I could simply take one like I could take one of the cinema schedules or festival fliers stacked beside them, and soon after that, when I’d read a bit, I realized that I held in my hands a 200-page advertisement for Airbnb.

Not that Airbnb needs to convince me of their merits: over the past five years, I’ve used the site to book accommodations all over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Asia, including on my first trip to Korea. They’ve surely got their fair share of free advertising from me in the form of recommendations made to  friends, or at least to friends on the young side: what I think of as an “Airbnb generation gap” seems to separate those less to use it (as guests rather than hosts, at least) from those more to use it, just as it once separated the venture capitalists more willing to fund it from those less willing to fund it. But Korea, where even grandma and grandpa show up in line for the latest-model smartphone, has less of a problem there.

Read the whole thing at the Los Angeles Review of Books.

콜인의 한국 이야기: 한국과 일본

%e1%84%92%e1%85%a1%e1%86%ab%e1%84%80%e1%85%ae%e1%86%a8%e1%84%80%e1%85%aa-%e1%84%8b%e1%85%b5%e1%86%af%e1%84%87%e1%85%a9%e1%86%ab-1

작년에 나는 한국에 살면서 일본에 다섯 번 여행을 갔고 거기에 도착할 때마다 일본에 있는 것에 대하여 기뻐했다. 다른 서양인들이 가끔 나에게 한국과 일본이 기본적으로 똑같지 않냐고 물어봐서 나는 그렇지 않다고 대답한다. 미국인이나 유럽인의 시각에서 보면 같은 아시아에 있는 한국과 일본이 비슷해 보일 수도 있지만 서로 비교하면 비슷한점들이 거의 없고 공통점도 거의 없다. 한국에 살고 싶었던 이유들 중 하나가 비행기를 한두 시간 동안만 타면 일본에 갈 수 있는 것인데 두 나라가 서로 지형적으로 가까움에도 불구하고 두 나라 사회의 모습은 정말 다르다.

%e1%84%92%e1%85%a1%e1%86%ab%e1%84%80%e1%85%ae%e1%86%a8%e1%84%80%e1%85%aa-%e1%84%8b%e1%85%b5%e1%86%af%e1%84%87%e1%85%a9%e1%86%ab-2

일본에 대해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점은 거기에 있는 사람들이 일본어를 한다는 것이다. 당연한 얘기일 수도 있지만 사실 한국과 비교하면 일본은 큰 차이점이 있다. 일본에서는 대부분의 일본인들이 내 얼굴을 봐도 나에게 일본어로 말하는데 반면에 많은 한국인들은 한국에서도 서양인을 보자마자 반사적으로 자신의 영어를 시험해 본다. 그 서양인이 한국에 오랫동안 살았거나 영어를 할 수 없을 지에 대해서는 상관하지 않은다. 나는 한국어를 잘 못 하고 일본어도 한국말에 비하여 더 잘 못하지만 일본인들이 외국인에게도 대게 일본어로 얘기하는 것에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일본에 머물때 마다 일본어를 조금 더 습득한다.

%e1%84%92%e1%85%a1%e1%86%ab%e1%84%80%e1%85%ae%e1%86%a8%e1%84%80%e1%85%aa-%e1%84%8b%e1%85%b5%e1%86%af%e1%84%87%e1%85%a9%e1%86%ab-3

내가 좋아하는 또 다른 점은 일본인이 느끼는 성공의 개념이다. 일본에서 제일 중요한 점은 일의 과정이다. 모든 것을 어떻게 해나가는지에 대하여 초점을 맞춘다. 예를 들면 거기에서 성공이라는 것은 옷 팔기나, 커피 타기나, 초밥 만들기나, 만화 그리기 같은 한가지만을 선택하고 그 일에 열심히 집중하는 것이다. 그러한 전통 때문에 일본에서는 평범한 것을 포함해서 모든 것들이 약간 예술적인 분위기를 가진다. 대조적으로 한국에서 제일 중요한 점은 일의 결과이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은 한국인들이 있을 수도 있지만 내가 보기에는 오늘날 한국에서는 대체적으로 돈과 사회적인 지위를 중요시한다. 한국에서 그 돈과 사회적 지위 자체는 성공이라 여겨지고 그 것들을 어떻게 얻었는지는 중요하지 않은 편이다.

%e1%84%92%e1%85%a1%e1%86%ab%e1%84%80%e1%85%ae%e1%86%a8%e1%84%80%e1%85%aa-%e1%84%8b%e1%85%b5%e1%86%af%e1%84%87%e1%85%a9%e1%86%ab-4

일본에서는 미국에서 전혀 볼 수 없는 것들을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어느 길거리에서나 자판기에서 음료를 쉽게 살 수 있다. 한국에도 일본과 비슷한 기계가 있긴 있지만 자판기의 음료는 비교적으로 다양하지 않다. 게다가 일본에서는 미국이나 한국에서 볼 수 없는 것을 볼 수 있다. 평일 아침마다 작은 마을뿐만 아니라 도쿄에서도 많은 일본 어머니들이 자전거로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는 것은 하나의 좋은 예가 될 수 있다. 나는 한국인들이 그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아마 그런 일본의 어머니들이 미쳤다고 생각할 것이다. 내 생각에는 모든 사회에서 어머니들이 자전거로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줄 수 있게 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e1%84%92%e1%85%a1%e1%86%ab%e1%84%80%e1%85%ae%e1%86%a8%e1%84%80%e1%85%aa-%e1%84%8b%e1%85%b5%e1%86%af%e1%84%87%e1%85%a9%e1%86%ab-5

일본에서 또 다른 좋은 볼 거리는 모든 도시 전체가 귀여운 마스코트들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이다. 회사와 백화점과 교통 카드를 비롯하여 서로 다른 마스코트가 있고 지역마다 거의 다 의인화된 동물 마스코트들이 있다. (하지만 오사카에 본사가 있는 포키라는 빼빼로와 같은 과자를 만든 회사의 유명한 마스코트인 글리코의 달리기 선수는 예외이다.) 한국에도 그런 마스코트들이 있지만 대부분은 동물이 아니라 얼굴이 있는 물건이나 건물이나 음식물 같은 것이다. 일본의 시각적 문화와 한국의 시각적 문화는 완전히 다른 면을 보이고 그 두 나라의 광고와 건축물과 간판과 옷과 사탕 등을 통해 엿볼 수 있다.

%e1%84%92%e1%85%a1%e1%86%ab%e1%84%80%e1%85%ae%e1%86%a8%e1%84%80%e1%85%aa-%e1%84%8b%e1%85%b5%e1%86%af%e1%84%87%e1%85%a9%e1%86%ab-6

나에게 일본은 재미있는 점들이 많지만 여러 가지 문제점들도 있다. 일본은 서로 다른 회사들이 다른 지하철을 운영하기 때문에 모든 지하철 노선을 한눈에 보여주는 지도를 찾기는 쉽지 않다. 일본은 첨단 기술로 대변하는 모습을 보이지만 일상 생활에서 낮은 수준의 기술도 생각보다 많이 보인다. 일본에서는 카드를 쓸 수 없고 현금으로만 내야 하거나 인터넷이 아닌 서류 업무만으로 해야 되는 경우가 한국보다 많이 있다. 일본에서 일상적인 대화는 틀에박힌 편이어서 놀랄만 한 점이 없고 대화뿐만 아니라 일상의 삶 또한 쉽게 예견할 수 있다.

나에게 좋은 면과 싫은 면이 있지만 한국은 놀라운 나라여서 참으로 흥미롭다. 일본인들이 항상 해왔던 것을 잘 하는 반면에 한국인과 한국 나라는 변화를 즐긴다. 그점 또한 내가 한국에 살고 싶은 이유 중 하나이다. 어찌됬든지 간에 일본에서 있다가 한국에 돌아올 때마다 한국에 돌아올 수 있음에 감사한 마음을 가지게 된다.

Korea Blog: Anti-Trump Protests, Anti-Park Protests, and the Koreanization of American Politics

kb-the-koreanization-of-american-politics

Since the election of Donald Trump last Tuesday, protesters across the United States, thousands of them in downtown Los Angeles alone, have taken to the streets to make their displeasure heard. Coincidentally, anti-presidential protests have also erupted in South Korea own over the past few weeks, culminating in the unrelieved crush of humanity, comprising 500,000 to one million demonstrators — an astonishing number, even in a country with a rich tradition of protest — that filled downtown Seoul on Saturday night. They came not to object to an undesireable president-elect, but to demand the resignation of Park Geun-hye, the president of more than three years who stands accused of having handed the reins of power to an unelected and previously obscure confidante, herself the daughter of a religious cult leader.

In a widely circulated breakdown of the scandal, a blogger known as The Korean lists the accusations against Park and her confidante Choi Soon-sil, who, under Park’s watch, has been “running a massive slush fund, as she extorted more than $70 million from Korea’s largest corporations,” who routinely received “confidential policy briefings and draft presidential speeches — all on a totally unencrypted computer,” and who “rigged the college admission process so that her daughter, not known to be sharpest tool in the shed, would be admitted into the prestigious Ewha Womans University.” That last struck an especially sensitive nerve in this society, which has always turned a blind eye at embezzlement at all levels and especially in politics, but which can’t stand anything that throws the prized “fairness” of its higher-education system into question.

“Having survived a particularly tumultuous modern democratic history, Korean people may be the world’s most cynical consumers of politics,” writes The Korean. “But this. Even the most cynical Koreans were not ready for this. At first, there was a tiny bit of perverse relief, as all the bizarre actions of Park Geun-hye administration suddenly began to make sense. Why did the president only hold just three press conferences in the first four years of her administration? Why does the president always speak in convoluted sentences that make no sense? Why did the president fly off the handle and sue the Japanese journalist who claimed that she was with Choi Soon-sil’s husband while the ferry Sewol was sinking in 2014, drowning 300 school children? Why did the ruling party randomly host a shamanistic ritual in the halls of the National Assembly? Ohhhh, the relief went. Now it all makes sense.”

Read the whole thing at the Los Angeles Review of Books.

KCET Movies: How “Speed” Captured a Changing Los Angeles

speed

“Is this what they mean by pure cinema?” New Yorker film critic Anthony Lane wrote in his review of “Speed” when the film came out in 1994. “The phrase sometimes hovers around people like Tarkovsky and Ozu, and with good cause, but Hollywood occasionally throws a punch so clean that it breaks through to the same hallowed sanctum.” Surprising praise, perhaps, for a blockbuster represented in poster form by an explosion, a runaway bus, and Keanu Reeves, but watch “Speed” again and you see much more: while it may not have gained intellectual depth with time, it has emerged, over the past couple of decades, as the standout Los Angeles action movie, one that makes fuller use of the city’s distinctive size, shape, and built environment than any other.

That bus plays a part in only one of the three shorter Los Angeles action movies that “Speed’s” nearly two-and-a-half hours comprise. The first, which takes place inside and on top of downtown’s Gas Company Tower, announces itself with a shot of a police car not just driving up to the building but flying up to it, catching at least three feet of air as it roars over the hill in order to deliver the protagonist, Reeves’ young LAPD SWAT officer Jack Traven, and his partner, Jeff Daniels’ Harry Temple. They’ve shown up to rescue an elevator full of office workers, trapped there by a mad bomber threatening to blow it loose and drop them all the way down that still-new high-rise’s 52-story height (established by the opening credit sequence, a long upward climb through a model of its elevator shaft) unless he gets three million dollars in cash.

Traven and Temple ascend to the rooftop, finding a crane to hook onto the elevator car in order to keep it from falling — temporarily, at least, as a well-constructed action movie demands that the solution to each crisis generate a crisis of its own. But when they get up there, we see Los Angeles’ seemingly endless cityscape stretch out below them, a smoggy horizontality of background that contrasts with the glossy, angular, Skidmore-Owings-and-Merrill verticality of the immediate setting. Though remarkably little about “Speed” dates it aesthetically, especially by fad-responsive Hollywood standards, a keen-eyed Los Angeles historian could, going by the amount of smog not yet cleared up and buildings not yet built, pin down almost the exact month of production from these shots alone.

Read the whole thing at KCET. See also my City in Cinema video essay on the movie.

콜린의 한국 이야기: 순천

%e1%84%89%e1%85%ae%e1%86%ab%e1%84%8e%e1%85%a5%e1%86%ab-01

여자친구의 고모할머니께서 순천에 계셔서 나와 내 여자친구는 그 분을 방문하러 지난 주말에 순천에 갔다. 나는 처음으로 고속버스를 타고 전라도에 갔고 또한 한국에서 고속버스로 여행한 것도 처음이었다. 한국의 제일 맛있는 음식은 전라도 음식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여자친구의 고모할머니 집 밖에서는 밥을 먹을 기회가 전혀 없었다. 그러나 여자친구의 고모할머니께서 현지의 재료로 만든 우리에게 차려 주신 음식이 너무 맛있어서 기분 좋게 먹고 다른 식당에 갈 기회가 없었지만 전혀 후회하지 않았다. 주말 동안 먹은 음식이 너무 많아서 보통 때 일주일 동안 먹은 음식보다 더 많이 먹은 것처럼 느껴졌다.

%e1%84%89%e1%85%ae%e1%86%ab%e1%84%8e%e1%85%a5%e1%86%ab-03

나는 지방에 갈 때마다 거기에서 아이들을 쉽게 볼 수 있는 것에 항상 놀란다. 서울에도 아이들이 있긴 있지만 학교나 학원 같은 곳에서 하루 종일을 보내야 된다. 나는 고모할머니 댁의 창을 통해 밖을 내다보면서 단지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는 것을 봤다. 한국에서 어디에서든지 쉽게 볼 수 있는 공사 중인 아파트 건물 몇 채도 보였다. 잘 알 수는 없지만 한국의 인구가 옛날과 비교해서 급속도록 팽창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심지어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이 곳에서도 건설업은 멈추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e1%84%89%e1%85%ae%e1%86%ab%e1%84%8e%e1%85%a5%e1%86%ab-02

순천은 작은 도시지만 다양한 넓은 공원들이 몇 군데에 위치해 있다. 토요일 오후에 순천호수공원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면서 공원의 이곳 저곳을 구경했다. 나는 언덕을 올라간 후 정상에서 간판을 읽고 그 공원이 찰스젱스라는 미국인 조경사에 의해 설계된 걸 알게 되었다. 그 이름은 나에게 친숙하게 들렸다. 왜냐하면 나는 몇년 전에 그가 쓴 로스앤젤레스 건축에 대한 흥미로운 책을 읽었기 때문이다. 책의 제목은 헤테로폴리스고 내용은 로스앤젤레스 건물들의 상당한 다양성을 포함하고 있다. 나는 로스앤젤레스 건축물과 서울 건축물을 둘다 다른 이유로 좋아하지만 찰스젱스 씨가 로스앤젤레스의 건물에 비교하면 다양하지 않은 편인 서울의 건물들을 어떻게 생각했는지 궁금하다.

%e1%84%89%e1%85%ae%e1%86%ab%e1%84%8e%e1%85%a5%e1%86%ab-04

우리는 해가 질 때까지 공원에서 걸어다녔다. 어둠 속에서 작은 모노레일 같은 기차의 전조등이 보였고 바위처럼 보이는 스피커에서 음악이 나왔다. 밤에 아주 조용한 순천을 운전해 지나가고 여자친구의 고모할머니 댁에 돌아가서 우리가 서울에서 가져온 와인을 마시면서 텔레비전 드라마 몇 편을 봤다. 여자친구의 고모할머니께서는 우리에게 풍부한 안주를 주시고 우리는 대화를 나눴다. 나는 여자친구의 고모할머니 세대 사람들의 말투를 잘 이해할 수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화의 대부분을 따라갈 수 있었다. 한국 전쟁을 겪으신 고모할머니께서 말씀하시기를 요즘 드라마의 문제는 한국 전쟁을 경험한 적 없는 시청자들의 대부분을 전쟁 때 한국의 생활이 얼마나 힘들었는지를 알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하셨다.

%e1%84%89%e1%85%ae%e1%86%ab%e1%84%8e%e1%85%a5%e1%86%ab-07

다음날 우리는 아침식사로 주로 먹지 않는 게를 맛있게 많이 먹고 나서 순천만 자연생태공원에 갔다. 주말이어서 관광객들이 많이 왔고 그들 중 일부는 화려한 등산복을 입고 일부는 샐카봉을 높이 들어올리면서 계속 걸었다. 긴 삼각대로 연결된 휴대폰을 가지고 통화하는 아저씨도 지나갔다. 나에게 이런 곳에 갈 때 풍경을 보는 것보다도 온 사람들을 보는 것을 더 흥미롭게 느껴질 때가 있다. 다음 주가 되면 내가 한국에 산지 일 년이 되지만 아직도 모든 것 즉 건물들과 사람들도 나에게 새롭고 흥미롭게 느껴진다.

Korea Blog: Finding a New Seoul in the Old Buldings of Kim Swoo-Geun, Architect of Modern Korea

kb-kim-swoo-geun-1

Like many a Westerner with an interest in Korea (and without any stake in the relevant historical conflicts), I’ve also cultivated a parallel interest in Japan, and I find few things Japanese as interesting as I find Japanese architecture. Who, I began to wonder as I learned more about the architecture of Japan and the culture of Korea, stands as the Korean equal of a Kenzo Tange, a Kisho Kurokawa, or a Tadao Ando, with their deep concerns not just for the aesthetics but the shape of society to come? I didn’t have an answer until, on a walk through central Seoul with scholar of the both the Korean language and built environment Robert Fouser(whom I more recently interviewed here on the Korea Blog), I first visited Seun Sangga, South Korea’s first large-scale residential-commercial complex.

Built in 1966 during the mayoral term of Kim Hyon-ok, nicknamed “the Bulldozer,” the kilometer-long linear development, which stretches across blocks and blocks of downtown Seoul, didn’t take long to draw disdain as a “concrete monstrosity” (or the Korean-language equivalent thereof). “The phrase reverberates,” says defender of British brutalism Jonathan Meades in his documentary Concrete Poetry of that now-standard architectural slur. “Any modest, self-effacing newspaper columnist can be sure that he will please readers with the same ready-made formula. For, as we all know, concrete monstrosities are culpable of virtually everything: they promote every known social ill, and many which have yet to be revealed.”

Though it does contain plenty of concrete, Seun Sangga is, of course, not British, nor is it exactly a work of brutalism. We could, perhaps, call it a work of pure developmentalism, erected as both a symbol of and a contribution to to the country’s fast-growing postwar economy: in addition to the massive amount of retail space on the lower floors, this “city within a city” had first-class apartments (at least by the standards of Korea in the 1960s) on the upper and even boasting such then-unheard-of amenities as a fitness center. It nevertheless fell so far short of its even more ambitions original design, which included glass atria and a transportation system to connect all the buildings together, that the complex’s architect disavowed it.

Read the whole thing at the Los Angeles Review of Books.

Los Angeles in Buildings: the Pico House

picohouse-1875

Thanks to (past Notebook on Cities and Culture guest) Nathan Masters of Lost L.A., I’ve returned to KCET, where I previously spent a year excerpting pieces of my book-in-progress A Los Angeles Primer (still collected on my author page here), to write a new series called “Los Angeles in Buildings.” It begins today with the Pico House, the booming city’s first luxury hotel built by California’s famously extravagant final Mexican governor Pio Pico:

Soon Los Angeles will have its new tallest building in the form of the 73-story Wilshire Grand Center, a billion-dollar hotel-retail-office complex that will no doubt open to fanfare commensurate with its scale. So, in its own day and for similar reasons, did the Pico House, a three-story hotel named for Pío de Jesús Pico, the last governor of Mexican-ruled Alta California before its 1848 annexation by the United States. After getting out of politics, Pico went on to make a fortune as a cattleman, and by the late 1860s he had the idea to build a hotel. And he wouldn’t just build a hotel, but a luxury hotel – and not just the most luxurious hotel in downtown Los Angeles, but the most luxurious hotel in all of Southern California.

The realization of this dream cost somewhere north of $80,000 (a princely sum in those days), an amount Pico and his brother Andrés raised by selling most of the land they held ­– and they held a lot of it – up in the San Fernando Valley. This bought, among other things, the services of Ezra F. Kysor, a Yankee who’d come west and become Southern California’s very first professional architect. Though the city’s architectural history holds Kysor in higher regard for the Cathedral of Saint Vibiana, built six years later and a half mile down Main Street, he took on the Pico House as his first project in Los Angeles, coming up with an Italianate Victorian design, something of an East Coast import that unambiguously signaled the end of the aesthetic isolation of the adobe period.

Pico also spent the money on serious opulence, by the standards of the time and place: 80 bedrooms, 21 parlors, and a French restaurant arranged around a central courtyard with a fountain and an exotic-bird aviary, all with gas light and running water, all behind an exterior finished to look like blue granite. It once even advertised an “elegant Billiard Parlor and Reading Room connected with the establishment,” targeting – and attracting – countless guests of means, who, after the Southern Pacific Railroad opened Los Angeles to the rest of the country, could take the hotel’s free bus shuttle straight in from the train station. It didn’t take long to get there; the parcel of land Pico used, which once belonged to his brother-in-law, was right on the Plaza, at one time the center of Los Angeles public life.

Read the whole thing at KCET.

Seoul Urbanism on TBS eFM’s Koreascape: the Bus

640px-seoul_buses

Each month I join Kurt Achin, host of Koreascape on Seoul’s English-language radio station TBS eFM, for an exploration of Seoul’s urban spaces. Today we spend a day riding on Seoul’s buses, which form a transportation network even more impressive, in its way, than the world-class Seoul Metropolitan Subway. We reveal three of the lines that provide the best tours of the cityscape a thousand won or two can buy, point out the kind of attractions you can spot out the windows along the way, break down exactly what the various route colors and numbers mean, take a look at the books written specifically about exploring Seoul by bus, and figure out why buses here don’t carry the American stigma, as Lisa Simpson once put it, of being only “for the poor and very poor alike.”

Stay tuned for further explorations of Seoul’s architecture, infrastructure, and other parts of the built environment. You can hear our previous segments here.

콜린의 한국 이야기: 세운상가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06

한국에 큰 관심이 있는 나는 일본에도 오랫동안 관심을 기울려 왔다. 요즘에 나한테 가장 재미있는 일본에 관련된 것은 건축이다. 좋아하는 일본 건물과 쿠로카와 키쇼나 탕게 켄조 같은 건축가들이 꽤 많아서 언젠가부터 한국 건물과 건축가에 대해서도 알아가게 되었다. 건축에 관심이 있는 사람의 대부분은 일본에 비교하면 볼만한 좋은 건물들이 거의 없다고 생각하지만 서울을 살펴보면 의외로 흥미로운 것들이 풍부하다. 한국에 이사온 몇 달 후에 처음으로 직접 본 다시 가고 싶을 정도로 흥미로운 한국 건물은 세운상가였다. 60년대에 종로에서 콘크리트로 지어진 거대한 단지는 전에 본 적 있었던 다른 도시 공간과는 완전히 달랐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08

나는 세운상가를 처음 간 그 후 그 건물을 설계한 사람은 한국의 60 년대부터 80년대를 아울러 제일 유명하고 30년 전쯤에 돌아가셨지만 지금도 제일 유명하다고 할 수 있는 건축가인 김수근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그런데 김수근 본인은 원래 설계와 많이 달라서 세운상가를 싫어하고 의절했다고 한다. 계획대로 실현되지 않은 여러 것들 중에서 유리덮개와 고유한 교통 시설이 그 중 하나다. 그래도 실제로 존재하는 세운상가는 적어도 나에게는 아주 매혹적이다. 나의 관심은 심미적인 것 뿐만 아니라 단지 안에 세계가 존재한다는 점 때문이기도 하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02

서운상가는 종로에서 퇴계로까지 뻗어 있는 세운강동상가와 청계상가와 대림상가와 삼풍상가와 풍전호텔과 신성상가와 진양상가라는 건물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에서 삼풍상가는 무너진 삼풍백화점을 지은 같은 회사에서 지은 건물이고 삼풍상가만이 마지막으로 그 이름을 여전히 가지고 있다. 건물마다 셀수 없는 많은 가게들이 있는데 그 가게에서 파는 물건들은 다 다르지만 대부분은 전자 제품을 판다. 예전에는 많은 한국사람들이 처음으로 오디오나 컴퓨터를 사러 세운상가에 가던 것을 그들은 기억한다. 세운상가에는 인쇄소와 사무실과 식당과 카페와 내가 좋아하는 80년대 이후 많이 변화지 않은 옛날식 다방도 있다. 내가 자주 냉커피를 마시고 주인과 수다를 떨러 가는 그 다방은 서울에서 제일 편안한 곳들 중 하나인 것 같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15

내가 냉커피를 마신 그 다방의 창문을 통해서 세운상가가 지어졌을 때는 그냥 도로였던 청계천을 지금은 볼 수 있다. 서울 도시미관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으로 만든 청계천으로 인해 오래된 세운상가를 전부 철거할 계획도 초래되었지만 막상 현대상가라는 한 건물만 철거되고 그 자리에는 공원이 들어섰다. 최근 몇 해 동안 세운상가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어서 재개발 대신 세운상가를 개선하기 위한 중소 규모의 프로젝트들이 제안되었고 화가와 갤러리스트와 기술자 같은 사람들이 거기서 여러 가지 사업들을 착수했고 벽화와 작업자와 서점과 갤러리 같은 장소가 생기기 시작했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05

나는 몇 주 전에 세운상가에서 열린 비둘기 오디오와 비디오 페스티벌이라는 축제에 참석했을 때 평상시에는 올라갈 수 없는 옥상에서 뮤직 비디오 상영을 보면서 서을의 야경을 즐겼다. 내가 본 그 야경은 멀리 서울 시내의 고층빌딩들과 조금 더 가까이 서을 극장의 보라빛과 세운상가와 아주 가깝게 위치한 작은 공장들이 서 있는 모습이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11

그 축제 후에 최근에 열린 서울건축문화제에서 미래에 어떻게 세운상가를 운영할지를 보여주는 야심찬 재구성 계획을 보았다. 사실 나와 내 여자친구가 살고 있는 신촌 아파트의 계약을 연장할 수 없었더라면 우리는 아마 세운상가로 이사갈려고 했을지도 모르겠다. 건물의 대부분 위층들에는 한국 60년대의 기준으로 보았을 때 고급스러운 아파트가 있지만 지금의 기준에서 보면 건물의 외관은 조금 허름해 보이기도 한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01

미국 도시들에서는 극단적인 보호주의자들이 있지만 나는 그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세운상가가 철거되지 않아서 무척 기쁘다. 옛날에는 서울에서 건물들이 함부로 지어졌고 또한 쉽게 헐렸지만 요즘에는 도시 공간의 미적인 면을 강조해서 좀 더 신중하게 설계되고 현재 존재하는 건물들도 더욱 현명하게 사용되고 있다. 어떻게 보면 그런 생각과 잘 어울린 건물을 설계한 김수근 씨는 시대를 앞서 갔던 건축가였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18

나는 김구슨 씨가 설계한 인사동과 인접해있는 원서동에 있는 공간 사옥이라는 건물에 가끔 커피를 마시러 들린다. 공간 사옥은 1971년에 지어진 이후 다른 건축가들이 세로운 부분을 추가해 왔는데 내가 커피를 마시는 곳은 통유리로 지어진 다른 건축가가 설계한 신관이다. 또한 공간 사옥에는 아라리오라는 현대미술관도 있지만 나는 갈 때마다 커피를 마시면서 유리 벽을 통해 풍경을 바라보는 것 밖에 하지 않았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17

공간 사옥과 세운상가를 설계하기 전에 김수근 씨는 예술과 건축에 대한 한국어와 영어로 된 잡지를 창간했다. 나는 김수근 씨 살아생전에 출판되고 그 후 반세기 넘게 출판된 SPACE라는 잡지를 읽으면서 읽을수록 내가 가장 좋아하는 한국 잡지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잡지 뿐만 아니라 나는 SPACE를 출판하는 회사가 최근에 출판한 세운상가에 대한 책도 재미있게 읽고 있다. 한국에 그런 잡지와 책도 나오고 있어서 어느 때보다도 지금 많은 사람들은 서울의 형태와 본질과 역사와 미래에 대해서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13

내가 서울 전에 살았던 로스앤젤레스도 서울처럼 아무 계획없이 무분별하게 20세기에 크게 팽창되었지만 21세기에는 SPACE 같은 환경을 새롭게 인식시키는 잡지가 없어도 사람들이 도시의 형태에 대해서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은 서울에서 세운상가 같은 옛날 장소들에서 서울이 미래에 어떤 도시가 될지에 대해서 파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e1%84%89%e1%85%a6%e1%84%8b%e1%85%ae%e1%86%ab%e1%84%89%e1%85%a1%e1%86%bc%e1%84%80%e1%85%a1-14

내가 서울에 살고 싶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사람들이 도시를 더 나은 장소로 만들고자하는 그 노력 자체 즉 세운상가 같은 오래된 건물도 보전하는 행의 등 사람들의 인식이다. 이러한 인식은 나에게 또한 중요한 의미를 준다. 내가 서울에 살며 세운상가 같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소에 거주하면 좋겠지만 그러한 곳이 아니여도 무관하다. 서울이라는 도시는 나에게 그러한 의미로 남아 있다.